세째날(10.31)에 키노트 끝나고 다음 세션에 들을 것이 없어서 Microsoft Pavilion 으로 갔습니다. 키노트와 세션에서 발표된 온갖 기술들을 작은 부스로 만들어 놓고 그 분야에서 개발을 했거나 전도사를 하시는 분들이 열심히 설명을 해주는 그런 곳이죠.  잘 돌아 다니면 기념품도 얻고 티셔츠도 받고 ... 몹쓸영어가 하고픈 질문을 충분히 하지는 못하게 방해하지만 그래도 그 몹쓸영어들이 입 밖으로 막 쏟아져 나오던데요 ^^ 그래도 언어가 완벽히 통하는 사람들간의 깊은 대화는 조금 부러웠습니다.

행사장 곳곳에는 저렇게 랩탑을 펼쳐놓고 업무를 보거나 블로깅을 할 수 있도록 책상과 전원을 공급해 주네요. 물론 전체 행사장에 무선랜이 됩니다.


협력업체들의 부스가 마련된 곳입니다. 여기는 사람들이 별로 없네요.


오픈 스페이스라는 장소 입니다. 매일 시간별로 주제가 정해지고 그 주제에 대한 토론이 벌어지는 장소 입니다.


오늘 수요일은 스캇이 방문하나 보네요.


Hands on Lab 장소입니다. HOL 하기 위해서 줄을 서다니 ... 줄을 서서 자리에 앉아 로그인을 하고 원하는 분야의 HOL을 진행할 수 있습니다. 1시간 반씩 걸리는 걸 저렇게 줄을 서서 하네요. 저는 Surface HOL 4개 다 했고 Azure 관련해서 하나 진행 했습니다.


Microsoft Pavilion 에서 역시 가장 큰 부스를 차지하고 있는 것은 바로 Azure 입니다.


Hands On Labs 은 총 4군데에서 진행이 되요. HP에서 제공한 PC에 모니터를 2개 연결해놓고 HOL을 진행하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했습니다. 진지합니다.



전 회사에서는 컨퍼런스 출장은 잘 보내주지 않습니다. 가서 놀다 온다는 인식이 아주 깊게 박혀있죠. 실제로 다녀온 사람들도 놀다온 얘기를 더 많이 합니다. 위 사진에서 보이는 참석자들을 보시면 놀러온 사람들이 없어 보입니다. 다들 정말 진지해요. 진지하게 Hands On Labs을 하고 진지하게 토론하고 진지하게 세션을 참석하고 진지한 질문을 합니다. 배울점이 많아 보입니다.


WRITTEN BY
ONESTONE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