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째날(10.30) 키노트가 시작되었습니다. 이번 키노트는 Microsoft Research 의 Director 인 Rick Rashid 가 나왔습니다. Microsoft Research는 신기술을 연구하는 곳이고 중국, 인도, 영국, 실리콘밸리, 레드먼드 등 세계여러곳에 연구소를 세웠답니다.

Microsoft Research가 어떤 분야에 연구를 하고 있는지 소개를 했습니다. 아래 사진의 슬라이드에서 보듯이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뿐만 아니라 에너지, 환경, 헬스케어, 교육, Natural Interaction 등을 연구하고 있습니다. 각각의 분야 대해서 감동적인(?) 데모가 이어 집니다.



에너지, 환경 분야의 데모였던 SensorMap 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 리서치에서 온도, 습도 등의 정보를 모으는 센서를 만들었습니다. 실제로 키노트를 진행하는 행사장에 50여개를 설치해 놓고 첫날 키노트할 때 새벽부터 저녁까지의 행사장 온도변화를 보여줬습니다. 그런 데이터를 바탕으로 에너지 관리를 위한 전략을 짤 수 있겠죠. 아래 사진은 스위스 알프스에 설치해놓은 센서를 지도와 함께 보여주는 모습입니다.


정말 인상적인 데모 였던 'Boku'. 아이들을 위한 프로그래밍 놀이라고 할 까요? XBOX 조이스틱을 가지고 프로그래밍을 합니다. 프로그래밍 형식을 게임처럼 아주 비주얼하게 표현했습니다. 코드가 아니고 게임으로 프로그래밍을 하는 것이죠. 조건을 걸로 그 조건에서 실행할 것을 만들어줘서 일련의 과정을 만들어 내고 실행하면 그대로 실행이 됩니다.




다음 세대 Surface를 위해 만들고 있는 프로토타입으로 소개한 영상입니다. 일반적인 책상을 이용해서 Surface를 구현할 수 있다고 하네요.


이것도 다음 세대 Surface에 들어갈 새로운 디스플레이 입니다. 일반적인 종이를 Surface에 위에서 움직이면 부가적인 정보를 가진 영상이 비쳐 보이네요. 원리도 설명을 해줬는데 집중력 떨어져서 놓쳤어요.


새로 개발하고 있는 Surface의 모습이고




다른 사진들은 Flickr에서 PDC2008로 검색하면 많이 나올꺼에요.

마이크로소프트 리서치가 전세계 연구소에서 많은 일을 하고 있네요. 저런 결과물들이 어떻게 제품화되고 실용화 되는지는 살펴봐야 할 대목이겠죠.

3일째 키노트가 끝났습니다. 오늘도 새로운 메시지를 전달 받았네요.

WRITTEN BY
ONESTONE

트랙백  0 , 댓글  0개가 달렸습니다.
secret